Tuesday, March 22, 2005

The Traveller (by Ki, Hyeong-do)

I love knowing Korean. At times, like any language, it's a key to a whole new amazing world; and at times it's a wonderfully secret language.^^

한국어를 아는 게 정말 좋아한데 이따금씩 어느 언어처럼 신기하고 새로운 세상에 열쇠이고 이따금씩 엄청난 비밀 언어다^^

Sitting on boat going down the Chao Praya River here in Bangkok earlier, I was re-reading a poem by Korean poet Ki Hyeong-do (1960-1989). It's called The Traveller and I've tried to give a fair translation of it below. 이번 아침에 차오프라야강 내려가는 배에서 앉아 있어 한국의 기형도 시인의 시 한 편 다시 읽던데... "여행자"라고 하고 아래에 제 번역이 있다.

여행자

그는 말을 듣지 않는 자신의 육체를 침대 위에 집어던진다
그의 마음속에 가득찬, 오래 된 잡동사니들이 일제히 절그럭거린다
이 목소리는 누구의 것인가, 무슨 이야기부터 해야 할 것인가
나는 이곳까지 열심히 걸어왔었다, 시무룩한 낯짝을 보인 적도 없다
오오, 나는 알 수 없다, 이곳 사람들은 도대체 무엇을 보고 내 정체를 눈치챘을까
그는 탄식한다, 그는 완전히 다르게 살고 싶었다, 나에게도 그만한 권리는 있지 않은가
모통이에서 마주친 노파, 술집에서 만난 고양이까지 나를 거들떠보지도 않았다
중얼거린다, 무엇이 그를 이곳까지 질질 끌고 왔는지, 그는 더 이상 기억도 못한다
그럴 수도 있다, 그는 낡아빠진 구두에 쑤셔박힌, 길쭉하고 가늘은
자신의 다리를 바라보고 동물처럼 울부짖는다, 그렇다면 도대체 또 어디로 간단 말인가!

The Traveller

He picks up his worn-out body and throws it onto the bed.
His mind is full - a miscellany of things from long ago, all jangling together at once.
Whose voice is this? What kind of tales will it have to start with?
I'd come here enthusiastically on foot. I haven't even shown a sullen face.
Oh, I don't understand. I wonder what on earth the people here see and whether they can tell what kind of person I really am.
He gives a sigh of grief. He wanted to live a completely different way. Don't I have the same rights too?
The old woman encountered in the corner, up to the cat I met in the bar, took no notice of me.
He mutters. What it is that dragged him out here, he can't even remember any more.
Actually, maybe he can. He looks at his longish, slender legs, stuck into his
Old, worn shoes and, like an animal, he lets out a howl. If things are like this, where on earth else to go?

1 comment:

G said...

좋은 번역이네요
기형도의 영어번역을 찾고 있었는데 마침 여기에 있어서 기쁨 마음으로 읽고 갑니다